본문 바로가기

전체 글

(95)
도도한, 얕고 옅은, 엷고 얇은. 너와의 차이, 우리의 거리. 깊은 울림, 짙은 풍미. 우리의 밀도, 너와 나의 온도. 헤어 나올 수 없는 우리 둘만의 미로. 어메이징, what a maze.
See? 역시. 생각했던 것 그대로, 역시는 역시라는, 역시 그렇구나. 역시가 뒤틀리는 경우는 드물구나, 역시. 이제 곧 열 시. Do you see what I see? 명명백백 어불성설 감언이설 천편일률
눈을 떠, 늘 그래도 되는 건 없고, 꼭 그래야만 하는 것도 없다. 당연한 건 아무것도 없어, 착각하지 말자. #각성
접선 거의 다 썼던 글을 지웠다. 백버튼 한 번의 누름으로 시간을 날려 버렸다. '연장선' 이란 제목까지 적어놓고, 불쑥 끼어든 이건 아닌데- 라는 느낌에 생각을 접었다. select all 그리고 delete. 딸깍, 탁- 접을 줄도 알아야 하고, 펼칠 시기를 잘 파악할 줄도 알아야 한다. 한밤에 피어 더 소중한 꽃이 있는 반면에, 결국 아무도 못 본 채 사라질 수도 있듯이. 버릴 줄도 알아야 하지만, 새로이 간직할 공간도 늘 확보되어 있어야 한다. 가득 찬 상태에 정작 필요한 게 주어지면, 고작 하나를 위해 모든 걸 버려야 하는 선택을 마주하기도 하듯이. 소중한 것들을 아로새길 줄 알아야 하지만, 찰나에서 벗어나 보면 무의미한 것들을 쥐고 있을 때가 더 많다. 추가 설명이 필요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할 때..
귿ː따 그리다, 긋다. 선 긋는 걸 선호한다. 내 삶의 조각들을 각기 다른 공간에 분리하는 게 좋다 느껴 생긴 습관인 듯하다. Work-Life Balance. 워라밸. 일과 삶 사이에 존재하는 저 줄처럼, 선을 그려 명백한 차이를 두는 게 나에겐 편안함으로 다가온다. 운동할 때 모든 연락망을 잠시 잠재우고 나 자신을 고립시키는 방식을 택하는 것도 결국 내 시간에, 내가 원하는 일을 방해받지 않고 하기 위함이다. 처음엔 쉽지 않았다. 언제, 어디서, 어떤 연락이 올지 모르니 항상 전화기를 지니고 있어야 한다는 압박감을 풀어내기까지 적응 기간이 필요했다. 스마트기기의 진화를 접하고 경험하며 나 또한 새롭게 배우고 반응해 나갔다. 삐삐, 공중전화, 휴대폰, 그리고 스마트폰. 아니, 이젠 손목에 시계 하나만 차고 있..